태풍 힌남노로 많은 비가 내린 6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청림동 일대에서 해병대 1사단이 소방관을 태운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2대를 출동시켜 고립이 예상되는 주민을 구조하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사진=해병대1사단)
태풍 힌남노로 많은 비가 내린 6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청림동 일대에서 해병대 1사단이 소방관을 태운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2대를 출동시켜 고립이 예상되는 주민을 구조하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사진=해병대1사단)

[위클리오늘=전혜은 기자]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한반도 동남부를 관통하면서 경북 포항에는 시간당 100㎜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져 도심 곳곳이 물에 잠겼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주민이 고립됐다 구조되는 일이 잇따라 발생해 이들을 구조하기 위해 해병대 장갑차까지 동원되기도 했다.

해병대 1사단은 이날 오전 6시 5분께 포항시 남구 청림동 일대가 침수되면서 고립 위험에 놓인 주민을 구조하기 위해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2대와 고무보트(IBS) 3대를 투입해 구조에 나섰다.

병대1사단이 6일 경북 포항 침수지역 내 고립이 예상되는 민간인을 위해 KAAV 2대, IBS 3대를 투입하여 구조 작전을 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사령부)
병대1사단이 6일 경북 포항 침수지역 내 고립이 예상되는 민간인을 위해 KAAV 2대, IBS 3대를 투입하여 구조 작전을 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사령부)

한편, 낙동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전 6시 10분과 20분 형산강 포항(형산교) 지점과 경주(경동대교) 지점에 내려졌던 홍수주의보를 홍수경보로 각각 격상했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