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최종환 관장,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천부건 팀장, 하이투자증권 박춘호 상무. 사진=하이투자증권
▲ (왼쪽부터)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최종환 관장,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천부건 팀장, 하이투자증권 박춘호 상무. 사진=하이투자증권

[위클리오늘=김현태 기자] 하이투자증권은 지난 6일 ‘호우 피해 장애인을 위한 추석맞이 먹거리KIT’ 전달식을 가졌다.

DGB금융그룹의 취약계층 지역민들 대상 나눔 활동인 행복드림데이에 동참하고자 마련한 이번 행사는 호우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 장애인을 위해 명절 먹거리를 지원한다.

하이투자증권 박춘호 경영전략본부장과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최종환 관장,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천부건 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송편, 모듬전, 식용유 세트 물품으로 구성된 ‘추석 먹거리KIT’를 전달했다.

해당 KIT는 지난 8월 호우 피해를 입은 가구를 포함해 영등포구 내 취약 계층 장애인 100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하이투자증권 박춘호 본부장은 “취약한 주거 시설로 최근 갑작스러운 폭우에 큰 피해를 입은 이웃을 위하여 추석맞이 송편 등 먹거리를 지원하게 됐다”며 “소중한 일상으로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며 앞으로도 지역의 어려운 계층을 돌보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