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오늘=이연숙 기자] LG생활건강은 1만번의 섬세한 손길로 탄생한 궁중 예술 작품에 피부 속 깊은 자생의 힘을 담아낸 '후 비첩 자생 에센스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비첩 자생 에센스 스페셜 에디션은 왕후의 용안이나 왕실의 공간을 가릴 때 사용된 '궁중의 발'을 디자인 모티브로 삼아 탄생했다. '소중하고 귀하다'는 의미를 가진 '비첩'(秘貼) 라인의 베스트셀러와 소중하고 귀한 것을 보호하기 위한 궁중의 발의 가치를 재현해 왕실의 기품과 헤리티지를 전한다.

이번 스페셜 에디션은 장인이 정성스러운 손길로 100일간 1만회에 걸쳐 얇은 대오리와 무명실을 교차시키며 완성한 듯한 디자인이 패키지를 감싸고 있어 무한하고 영원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LG생활건강 '더 히스토리 오브 후'의 모든 제품은 전국 주요 백화점과 방문판매, 면세점을 통해 만날 수 있다.
 

키워드

#LG생건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