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새마을금고 자원봉사자 키트 전달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새마을금고 자원봉사자 키트 전달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위클리오늘=김현태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태풍 ‘힌남노’ 피해지역인 포항 지역 주민들을 위해 지난 19일, 포항시내 소재 새마을금고 6곳을 통해 약 2천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했다.

금번 지원 물품은 위생용품, 주방용품, 냄비 등 생활용품 2천6백여 개로 구성됐으며, 피해주민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태풍 피해 직후 복구 현장에 투입된 자원봉사자를 위해 복구 활동에 필요한 각종 물품이 담긴 자원봉사 키트 718개를 지원해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탰다.

새마을금고는 태풍 힌남노로 실질적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긴급자금대출, 상환유예, 우대금리 등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금융지원을 희망하는 새마을금고 고객은 다음달 14일까지 새마을금고에 방문해 신청서를 접수하고 각 새마을금고에서 심사를 거쳐 지원 받을 수 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태풍 힌남노로 인한 지역사회의 막심한 피해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새마을금고는 실질적 피해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와 피해주민의 고통을 분담하고, 대표적인 지역금융협동조합으로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