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기능 비대면 평가 및 치매 보장 보험 공동연구

(왼쪽부터) 실비아헬스 고명진 대표이사, 현대해상 정규완 디지털전략본부장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현대해상이 ‘치매극복의 날(9.21)’을 맞아 헬스케어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현대해상은 지난 19일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실비아 운영사 실비아헬스와 ‘고령자의 인지기능 향상 및 치매 예방을 위한 포괄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울 삼성동 실비아헬스 본사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현대해상 정규완 디지털전략본부장과 실비아헬스 고명진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해상은 자사 헬스케어 서비스 ‘하이헬스챌린지’ 고객 대상으로 실비아헬스의 고령자 인지기능 향상 콘텐츠 및 치매 전문가의 비대면 인지기능 평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디지털을 통한 치매 예방 효과를 검증하고 건강증진형 치매 보장 보험을 공동 연구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해상 정규완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최근 고령자들의 디지털과 비대면에 대한 니즈가 높아가는 상황에서 실비아헬스와의 이번 협력은 당사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한단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실비아헬스 고명진 대표는 “현대해상의 헬스케어서비스 하이헬스챌린지와 더불어 현대해상 고객들의 인지 건강 관리에 기여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해상은 하이헬스챌린지를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영양·식단분석, 멘탈관리 등 다양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키워드

#현대해상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