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오늘=이연숙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는 '자주 웰니스 라인'을 론칭하고 뷰티 제품부터 친환경 생활용품, 퍼스널케어 용품까지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제품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자주는 코로나19로 개인 위생과 건강, 힐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고객층이 점점 확대됨에 따라 웰니스 라인을 기획했다. 건강과 위생에 관련된 제품은 물론 환경을 고려한 지속 가능한 상품들로 구성해 신념이나 가치관에 따라 소비하는 젊은 고객들을 사로잡겠다는 계획이다.

자주는 지난해부터 관련 제품들을 판매하며 20~30대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어 왔다. 대표 제품인 고체형 비누 ‘제로바’는 사용 후 쓰레기가 남지 않고 액상형에 비해 화학 성분이 적어 출시 한달 만에 5개월치 판매 예정 물량이 모두 완판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또 대나무 소재의 화장지와 키친타올은 현재까지 누적 판매 개수 10만여개를 돌파했다. 

새롭게 출시된 자주 웰니스 라인은 크게 뷰티와 친환경 카테고리로 운영된다. 뷰티 카테고리는 스킨케어 제품부터 바디 및 헤어케어 등으로 구성된다. 비건 인증을 받은 신규 스킨케어 라인 2개와 99.9% 자연유래성분의 입욕제가 새롭게 출시된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