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인시 동백2동, 동 나뉜 뒤 첫 동민의 날 ‘화합 잔치’ 벌였다
[경기 위클리오늘=설인 기자] 용인특례시 기흥구 동백2동은 지난 24일 2020년 동백동에서 분동 후 처음으로 '동백2동 동민의 날' 기념행사를 열었다.

동백2동 체육회와 석성산문화축제위원회가 주최,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주민 6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가족과 함께하는 도란도란 숲길 걷기 행사’를 시작으로 주민자치센터 수강생 발표회, 석성산문화축제, 동백노래자랑 순서로 이어졌다.

주민자치센터 수강생 14개 팀은 악기연주, 노래, 춤 등 평소에 갈고 닦은 실력을 뽐냈다.

석성산문화축제에서 선보인 성종대왕 어가행렬, 탈춤·민요공연과 동백노래자랑에 참가한 16개 팀의 열정적인 무대로 행사를 끝마쳤다.

동 관계자는 "동백동 분동 후 처음 열린 동백2동 동민의 날 행사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서로 화합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