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복정1 A-2BL 예상 조감도.(사진=한양)
성남복정1 A-2BL 예상 조감도.(사진=한양)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한양이 공공공사에서 꾸준한 수주실적을 거두며 올해 실적 전망을 밝히고 있다.

한양은 지난 6월 성남복정1 아파트 건설공사를 수주한 데 이어 지난달 전북 완주군 천연가스 공급시설 공사와 이달 부산 강서지역 전력구공사를 연이어 수주하며 1600억원 규모의 공공공사 수주고를 거뒀다고 27일 밝혔다.

LH가 발주한 성남복정1 아파트 건설사업은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창곡동 일원에 공공분양주택 및 행복주택 702가구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총공사비는 782억원이다. 총 2개 블록으로 A-2BL은 387가구 7개동, A-3BL은 315가구 6개동으로 조성된다.

완주군 일대에 16.5km의 천연가스 공급배관 및 공급관리소를 조성하는 천연가스 공급시설 건설공사는 올해 두 번째 공공공사 수주로 수주금액은 402억원 규모다.

부산 강서지역 전력구 공사는 강서지역 개발지구의 전력공급을 위해 강서구와 사하구를 잇는 총길이 4.6km의 지중송전로 연결 공사로 공사비는 419억원 규모다.

한양은 지난 3월 서울, 인천 등에서 도시정비사업 2건을 수주한 데 이어 5월에는 경기 여주 물류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하며 수주 채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로써 연말 수주잔고 약 7조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한양 관계자는 “경기침체 및 건설·부동산 시장 불황 속에 건설사들이 해법을 고심 중인 가운데 한양의 기술력과 사업실적을 바탕으로 꾸준히 수주할 수 있었다”며 “공공공사뿐만 아니라 도시정비사업, 민간도급사업 등 수주영역 다변화와 에너지사업 확장을 통해 돌파구를 찾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

#한양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