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미니’에 다양한 컬러와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한 신제품을 다음달 1일 선보인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미니’에 다양한 컬러와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한 신제품을 다음달 1일 선보인다. (사진=LG전자)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LG전자가 식물생활가전 ‘LG 틔운 미니’에 다양한 컬러와 재활용 플라스틱을 적용한 신제품을 다음달 1일 선보인다.

LG전자는 기존 회색이었던 틔운 미니의 하단부에 베이지, 민트, 레몬, 피치 등 새로운 파스텔톤 컬러를 적용했다.

LED 조명부의 투명 커버 등 일부 부품을 제외한 제품 외관에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LG전자는 자원 순환경제 실천을 위해 가전제품에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과 친환경 포장을 확대하고 있으며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과 A9S의 폐배터리를 수거하는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LG전자는 여러 종류의 꽃과 식물을 손쉽게 키우고 싶은 고객을 위해 최근 노랑 색상과 불꽃노랑 색상의 메리골드 씨앗키트를 출시하며 키울 수 있는 식물의 종류를 6종에서 8종으로 늘렸다. 앞으로도 다양한 씨앗키트를 추가할 계획이다.

새로운 색상을 적용한 LG 틔운 미니는 전국 LG베스트샵 매장 외에도 ‘씽큐(ThinQ) 방탈출 카페’가 열리는 서울 강남역 ‘일상비일상의 틈’에서도 체험할 수 있다.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선호도가 높은 루꼴라와 비타민을 키울 수 있는 ‘향긋하고 소중한 패키지 A’ 씨앗키트를 함께 제공한다.

LG 틔운 미니는 실내에서 반려(伴侶)식물을 키울 수 있도록 한 식물생활가전이다.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를 넣어준 뒤 LED 조명을 켜주면 된다. 특히 씨앗키트는 흙을 사용하지 않아 먼지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LG전자 스프라우트컴퍼니 신상윤 대표는 “고객들이 취향대로 제품 색상을 선택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나만의 식물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LG 틔운 미니만의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

#LG전자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