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과학기술고‘건설 뉴 마이스터 양성훈련’현장 취재

▲ 고용노동부?PEDIEN
[위클리오늘=이수용 기자] 건설근로자공제회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서포터즈가 9월 30일 서울 노원구에 소재한 인덕과학기술고등학교를 방문해 ‘건설 뉴 마이스터 양성훈련’에 대해 합동 취재를 진행했다.

‘건설 뉴 마이스터 양성훈련’은 청년 건설기능인 양성을 위해 공제회와 건설특성화고 건설업체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특성화고 학생이 교내 훈련과 건설업체 현장 실습 등을 거쳐 건설업체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년 특화 훈련 프로그램이다.

2017년부터 시작한 ‘건설 뉴 마이스터 양성훈련’에는 현재까지 470명의 특성화고 학생이 참여했고 올해에는 7개 특성화고가 참여해 총 10개의 훈련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양 기관의 서포터즈는 인덕과기고를 방문해 진행 중인 훈련과정 취재, 훈련 참여자 인터뷰, 특성화고 학생 간담회 등을 실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여한 한 학생은 “학교에서 실제 현장전문가에게 실습훈련을 받으니 현장감이 있고 훈련에 대한 몰입도가 높다”며 건설기능인을 꿈꾸는 더 많은 친구들이 훈련에 참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업 활동을 통해 만들어진 콘텐츠는 사업 활성화를 위해 10월 중 양 기관의 홍보 채널 및 서포터즈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 채널 등에 게시될 예정이다.

공제회 송문현 이사장 직무대행은 “양 기관이 청년 건설인력 양성훈련 홍보를 위해 함께 협업하게 되어 뜻깊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더 많은 청년이 건설기능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민들이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