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월 15일 관문체육공원에서 열리는 제37회 시민의 날 기념행사에서 시상

▲ 과천시, ‘2022년 시민대상’ 수상자 3명 선정
[경기 위클리오늘=박종국 기자] 과천시가 올해의 ‘시민대상’ 수상자 3명을 선정 발표했다.

과천시 시민대상 수상자는 지역사회발전 부문에 윤혜자 씨, 문화·교육 및 체육 부문에 김지숙 씨, 효행·선행 부문에 강신태 씨이다.

이들에 대한 표창 수여는 다음달 15일 관문체육공원에서 열리는 ‘제37회 과천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과천시는 매년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는 시민을 발굴하고 그 공로를 널리 알리기 위해 시민대상 수상자를 선정해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시는 지난 8월 한 달간 공개추천 방식으로 각계각층의 시민들로부터 15명의 시민대상 후보자를 추천받았으며 이후 현지 조사와 시민대상 공적심사위원회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지역사회발전 부문의 수상자로 선정된 윤혜자 씨는 바르게살기운동 과천시여성협의회장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지역 봉사에 솔선수범하고 있다.

평소 ‘봉사는 생활’이라는 생활신조로 독거노인을 위한 봉사와 소년 소녀 가장 돕기에 앞장서고 있으며 지역주민 화합과 더불어 사는 지역공동체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문화·교육 및 체육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지숙 씨는 과천시새마을부녀회장으로 지역 봉사에 헌신적일뿐만 아니라, ‘과천문화지킴이’로 활동하며 지역의 문화재를 보호하고 청소년 교육 등을 통해 지역 문화재를 널리 알리는 데에 힘쓰고 있다.

효행·선행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강신태 씨는 대한노인회 과천시지회 부회장 및 지회장을 역임해오면서 지역 어르신의 재능나눔을 통한 사회참여 확대와 경로당 활성화 등을 위해 노력하고 지역 효행문화 실천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그간 지역사회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헌신하며 솔선해 오신 수상자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많은 분들께서 우리 시의 발전을 위해 함께 애써주고 계셔서 든든하고 더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