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경영협회 박원갑 전무(왼쪽)와 태영건설 임태종 상무(대리수상자)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태영건설)
건설경영협회 박원갑 전무(왼쪽)와 태영건설 임태종 상무(대리수상자)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태영건설)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태영건설 이재규 대표이사 부회장이 우리나라 건설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태영건설은 한국건설경영협회에서 개최한 ‘제15회 건설기술연구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이 부회장이 국회의장상인 ‘건설기술 R&D 경영인상’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시상식은 전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진행됐다.

건설기술연구 우수사례 시상식은 국내 건설업계에서 수행한 우수 건설기술연구 사례를 널리 전파·보급해 기술연구 인력의 사기진작 및 기술개발 의욕을 높이고 국내 건설업계의 R&D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건설기술 R&D 경영인상은 건설산업의 R&D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는 경영인에 수여하는 상으로 CEO의 경영철학, R&D 성과, R&D 조직운용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국회 심사·승인을 거쳐 시상한다.

태영건설은 수처리 시공과 환경기술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다. 대표적으로 호기성 그래뉼 슬러지를 이용, 처리수질 향상 및 유지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는 차세대 하수처리기술 ‘3Save 미래 하수처리기술’을 개발했다.

또한, 현재 하수처리시설의 에너지 자립화를 위한 저에너지 소비형 한국형 고효율 통합소화 시스템 및 운영기술 개발, 고순도 공업용수 원수수질 급의 수질 확보를 위한 반도체 폐수 재이용 공정 파일럿 개발 및 구축 등을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바이오가스 전처리·삼중개질·회수 기술을 통한 실증시설 설계·구축·운영기술 등을 개발하고 있다.

이 같은 꾸준한 R&D 성과를 토대로 태영건설은 ’건설기술연구 우수사례 시상식‘에 2014년(제7회)부터 참여해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포함, 총 7차례 선정됐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이런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최근 중요도가 높아지는 스마트 건설기술 분야에서도 자체 연구과제인 태영 스마트 건설기술을 추진하고 있으며 국가기관에서 추진 중인 연구과제에도 참여해 월등한 성과를 이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수상 소감을 통해 “과감한 투자와 기술 혁신으로 우리나라 건설산업의 위상을 높이고 친환경 기술 및 스마트 건설기술을 지속 연구개발해 건설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

#태영건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