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영 용산구청장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 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에 출석하고 있다. 2022.11.18. /뉴시스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 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에 출석하고 있다. 2022.11.18. /뉴시스

[위클리오늘=전혜은 기자]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이태원 참사의 원인을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특수본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와 용산구청 직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 내용을 토대로 박 구청장에게 핼러윈 안전대책 수립과 함께 업무 이행 등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박 구청장은 오늘(18일) 오전 9시 50분쯤 서울 마포구 경찰청에 출석했다. 박 구청장은 ‘참사 전 대비가 부족한 점을 인정하느냐’ ‘자진사퇴할 의사가 있느냐’고 묻는 취재진 질문에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고만 답했다.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일 서울청 상황관리관으로 근무한 류미진 서울경찰청 전 인사교육과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1.16. /뉴시스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일 서울청 상황관리관으로 근무한 류미진 서울경찰청 전 인사교육과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1.16. /뉴시스

아울러 특수본은 오늘 오후 4시쯤 류미진 총경(전 서울경찰청 인사교육과장)도 소환 조사한다.

류 총경은 참사 당일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으로 당직근무를 하면서 근무 장소를 벗어나 상황관리를 소홀히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