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우루과이전부터 예선 3경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응원

▲ 인천광역시청
[인천 위클리오늘=안정호 기자] 인천광역시는 2022 카타르월드컵의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전을 기원하는 염원을 담아 300만 인천시민과 붉은악마 인천지회가 함께하는 대규모의 응원전을 펼친다.

이번 응원전은 대한민국의 선전과 2002년 월드컵의 영광 재현을 기원하고 시민들이 활력을 되찾고 화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인천 중구에 위치한 인천유나이티드FC의 홈구장인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11월 24일 우루과이전, 28일 가나전, 12월 3일 포르투갈전 조별리그 경기시간에 맞춰 대규모 응원전이 진행된다.

첫 조별경기로 진행되는 24일 우루과이전은 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고비가 될 경기로 오후 8시부터 경기장을 개방하며 초대형 전광판으로 경기를 보면서 함께 뜨거운 함성으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응원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대규모 인원이 모일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소방, 경찰등과 협조해 안전인원을 평소보다 강화하는 등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며 경기가 심야시간대에 종료되는 만큼 참여 시민들의 자가용 이용을 권장했다.

시 관계자는 “응원전에 참여하는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안전대책을 수립 시행해 300만 인천시민이 안전하게 모두가 함께 즐기는 월드컵이 될 수 있도록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