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구급대 4개대, 구조대 2개대 등 현장 배치 및 현장상황실 운영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의 모습. 서울시는 붉은악마가 제출한 광화문광장 사용허가 신청을 조건부로 허가했다. 붉은악마는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가 열리는 24일, 28일, 12월 2일 거리 응원을 펼칠 예정이다. /뉴시스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의 모습. 서울시는 붉은악마가 제출한 광화문광장 사용허가 신청을 조건부로 허가했다. 붉은악마는 광화문광장에서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가 열리는 24일, 28일, 12월 2일 거리 응원을 펼칠 예정이다. /뉴시스

[위클리오늘=전혜은 기자]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는 24일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광화문 거리 응원의 안전한 진행을 위해 소방력을 배치해 긴급상황에 즉각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응원 현장의 안전을 위해 배치되는 소방력의 주요임무는 소방안전 사전점검 각종사고 발생시 인명구조 및 응급환자 이송 현장상황실 운영을 통한 신속한 상황 전파 등이다.

이를 위해 소방재난본부는 소방공무원 54명 및 소방차 9대를 거리응원 현장인 광화문광장 일대 등에 배치한다.

특히 119구급대 4개대를 광화문광장 주변에 분산 배치해 현장에서 응급환자 발생 시 응급처치 및 이송을 지원하고 대형사고 상황에서 인명구조 작전을 전개할 수 있는 특수구조대 등 구조대 2개대도 배치한다.

응원현장에는 119구급차 등이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별도 통행로 및 대기구역이 지정된다.

또한 다수 인파가 운집하는 상황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상황 전파 및 추가 소방력 동원을 관리할 119현장상황실 등도 운영한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시 안전관리부서 경찰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현장상황실 등의 상황정보를 공유받고 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재난현장 긴급구조통제단 가동 등 소방력 동원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지난 6월6일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과 칠레 경기에서 붉은악마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2022.06.06. /뉴시스
지난 6월6일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과 칠레 경기에서 붉은악마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2022.06.06. /뉴시스

이 밖에도 종로소방서는 응원현장의 소방안전 위험요인 제거 등을 위해 사전 점검에 나선다.

점검을 통해 소화시설 비치 확인, 관계자 안전교육 등을 실시하며 응원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순찰을 통해 화재발생 위험요인을 발견해 예방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이번 광화문 거리응원이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소방력 운용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성숙한 응원 문화를 바탕으로 안전에 대한 모두의 실천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